따끈따끈 초간단 오븐 군고구마 구이 :: 김이상의 상상 그 이상
Loading
-->
2015.01.10 00:00 - 상상그이상 김이상

따끈따끈 초간단 오븐 군고구마 구이

 오븐으로 간단하게

군 고구마 만들기

 

 

한약을 먹기 시작한 신랑과

덩치는 산만하지만 허약한 나,

 

예전에 시댁에서 보내주신

충남 당진산 호박고구마

안 좋은 간식 대신 챙기기로!

 

예전에 광파오븐이 있을 때는

간단하게 구워먹기편해서 늘먹었는데

사실 그게 없어지고 나서는 안먹고..

물에 넣고 삶으면 특히 맛없어서

찌더라도 버리게 되더라.

 

고구마는 10개 즈음 씻어서

싹 나온 부분을 칼로 도려내 주고

약간 심지가 있어 보이는 부분을

제거해서 고구마에서 이상한 냄새가

나지 않도록 조치해줬다!

 

남들은 잘 먹는데, 나 혼자만 늘

고구마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

예민을 떨기도 하기때문에 특히

정성을 다해서 발라내 주고,

 

특별한 것 없이 230도에서 10분간

오븐을 미리 예열 해 둔 다음

고구마를넣고 230~220도에서 25분~30분

그냥 그대로 구워 내면 끝!

 

호일을 둘러서 해먹는 것도 방법인데

그 것조차 귀찮기도 하고 해서.

 

 

 

따끈따끈한 고구마,

예쁘게 잘 구워졌다.

 

사실 군 고구마의 비주얼을 내려면

컨벡션 기능에서 30분

오븐기능으로 10분정도 해줘야 할 듯

약간 탄듯 하면서 나는 특유의

군고구마 향을 느끼고 싶다면!

 

나는 딱 아삭거림이 사라진

뻑뻑한 고구마를 좋아해서

요정도만 구워줬다.

 

 

 

고구마는 식이섬유가 풍부해서

다이어트하는 분들도 자주 먹는

영양가득 뿌리채소.

 

보관도 꽤 길기 때문에 혼자 사는

자취생들도 한박스 쟁여놓고 먹기에

충분한 간식+주식인 것 같다.

 

 

 

 

 

시댁에서 보내주신 고구마라서

더 빨리 자주 챙겨먹었어야 하는데

그러지 못해서 또 죄송한 마음이.

 

그러나 울 남표니가 잘 안먹는다는..

근데 또 이렇게 구워주니까

나름 잘 먹더라구요? ~ :-)

 

이제는 부지런히 구워서 해치울게요

엄마 아부지 감사합니다!

 

 

 

 

요다와 함께 이불에서 뒹굴

 

강아지들에게도 고구마는

아주 좋은 영양 간식이다.

특히 사료를 잘 안먹는 멍멍이들은

늘 탄수화물보다는 닭가슴살, 간식

이런것만 먹게 되서 영양결핍이 되기쉽다.

 

고구마 말랭이로 먹여도 좋지만

요다처럼 이가 부실한 아이들은

따끈한 군고구마 하나 발라서 식혀주면

완죠니 잘 먹는다.

 

 

 

친구에게 보내주려고 핸드폰으로 찍은

뭔가 아련한 느낌의 고구마 구이.

 

 

 

 요새 푹 빠진 감말랭이와 함께

냠냠 챱챱 한끼 잘 때웠다.

 

부지런히 구워먹으면

살좀 빠지려나....!! 흐흐

 

 

다음에는 감자랑 옥수수도 같이구워서

야외 바베큐 느낌좀 내봐야겠다.

 

"따끈한 고구마처럼 따뜻한 하루되길"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  1. BlogIcon 보라색솜사탕 2015.01.10 11:06 신고

    난 태우듯이 굽는게 좋아+_+
    귀한 감말랭이도 맛있겠다!

  2. BlogIcon 페시에 2015.01.10 12:22 신고

    궁길댁

  3. BlogIcon 페시에 2015.01.10 12:24 신고

    헐ㅋㅋㅋㅋㅋㅋㅋ

  4. BlogIcon 페시에 2015.01.10 12:25 신고

    네 궁길댁님** 나는 하트가 안됨...

  5. BlogIcon 4월의라라 2015.01.10 20:12 신고

    고구마 오븐에 구워먹으면 맛있죠. 전 그것도 귀찮아서 전자렌지 걍 돌려먹어요. ㅋ

댓글을 입력하세요